노래로 태양을 쏘다 - 시놉시스 :: 2004/06/07 14:56

두 개의 태양 1999년 여름, 명동성당에서 한 영화인(명계남)이 단식 농성 중이다. 물만으로 버텨온 지 7일 째, 거의 탈진 상태이다. 일년 전, 98년 여름, 한덕수 외교통상부 본부장의 스크린쿼터 축소 건의에 영화인들은 분노하고, 98년 7월 30일 광화문에서 최초의 스크린쿼터 사수 거리시위를 시작한다. 영화인들은 단합의 필요성을 느껴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고 98년 12월 1일 광화문에는 무려 1200여 명의 영화인들이 모인다. 이 날 영화배우들은 자신의 영정을 손에 들어야만 했다. 노래로 태양을 쏘다 국회가 스크린쿼터 현행유지를 결의한다. 영화인은 정부와의 싸움에서 기선을 잡았고, 64일간에 걸친 농성을 끝낸다. 활로 “태양 쏘기 신화”는 아시아의 공통적인 신화이다. 그런데 한국의 신화에서는 활이 아니라 노래로 태양을 쏜다. 즉, 우리 신화 속의 주인공은 문화영웅의 전형이다. 한국영화, 머리를 깍다 99년 3월, 미 상무부 장관과 미국영화 수출협회 회장 잭 발렌티가 방한한다. 불과 얼마 후, 99년 6월, 김대통령의 정부는 미국측과 쿼터 축소 논의를 하고 있었음이 드러난다. 배신을 당한 영화인들은 다시 투쟁을 결의한다. 1차 삭발에 이어 2차 삭발이 진행되고 113명의 영화인이 집단 삭발로 분노를 표시한다. 그리고 3차 삭발에서는 한국영화의 상징인 임권택 감독마저 머리를 깎는다. 정부는 다시 현행유지를 약속한다. 영화인은 다시 힘 겨루기에서 승리하고, 명동성당에서 계속된 7일간의 단식농성도 끝이 난다. 하지만 스크린쿼터 사수투쟁은 어차피 쉽게 끝날 수 없는 싸움이다. 남은 것은 지속적인 노력뿐이다. 문화영웅 이번 투쟁에서 또 하나의 진정한 주인공들이 있다면? 시위장에 나선 주름살 가득한 원로 영화인들, 단역 배우들, 스텝들, 영화학도들…… 그들 모두가 바로 가짜 태양을 노래로 쏘아 떨어뜨린, 오늘의 문화 영웅이다.
Trackback Address :: http://www.lookdocu.com/trackback/21

노래로 태양을 쏘다 - 연출방향 :: 2004/06/07 14:55

<삼국유사>에 이런 신화가 실려 있다. 하늘에 두 개의 태양이 나타나는 바람에 사람들의 고통이 컸다. 이때 고승, 월명이이 노래를 부르자 비로소 하나의 해가 사라졌고, 이 땅에는 평화가 다시 왔다고 한다. “태양 쏘기” 신화는 동북아시아 지역에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신화라고 한다. 차이가 있다면, 다른 지역의 영웅은 활로 태양을 쏘았고, 우리의 영웅은 향가라는 노래로 태양을 쏘아 떨어뜨렸다는 점이다. 그래서 한 국문학자는 그를 “문화영웅”이라고 불렀다. 한국의 영화인들은 113명의 영화인이 같은 날 삭발하여 분노를 표시하는 등 98년 7월부터 지금까지 일 년 넘게 스크린쿼터 사수 투쟁을 계속해 오고 있다. 그 싸움은 단지 스크린쿼터 제도만을 지키기 위한 소극적인 투쟁이 아니고, 헐리우드로 상징되는 미국의 문화제국주의에 맞서서 한국의 문화 주권을 지키기 위한 것이었다. 이 다큐멘터리는 일년 동안에 걸친 영화인들의 싸움을 기록한 것이다. 그들의 모습 속에서 우리는 옛 신화 속의 기억 뿐 아니라 현재에도 각 분야에서 우리 문화를 지키려는, 노래로 태양을 떨어뜨리려고 하는 문화 영웅들의 흔적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Trackback Address :: http://www.lookdocu.com/trackback/20

노래로 태양을 쏘다 - 기획의도 :: 2004/06/07 14:54

1. 투쟁 지난 7월, 스크린쿼터를 지켜내기 위해 지난한 투쟁을 벌이던 영화인들이 급기야 단식에 돌입했다. 결연한 의지에 고단함을 잊었던 명동성당에서의 7일을 마감하며 그들은 이렇게 썼다. 영혼이 들끊는 낮과 밤의 시간이 흘렀습니다. 우리는 긴박한 순간들마다 눈을 빛내며 함께 모여 격앙된 표정으로 한국영화의 미래를 어깨에 짊어졌습니다. 어깨띠를 두르고 주목을 불끈 쥐며 한국영화의 내일을 위해 구호를 외쳤습니다. 우리들의 투쟁은 날마다 새로웠고 조금씩 승리했습니다. 일년을 끈 투쟁. 그들은 승리했다. 하지만 그것은 한 웅큼의 불안한 승리였다. 전세계 영화시장을 지배하려는 미국의 압박은 더욱 거세고 집요해질 것이며, 한국 정부는 다시 또 예의 우유부단에 질척댈 것이다. 영화인들은 자신들의 힘으로 승리의 마지막 등정에 나서야 한다. 이에 영화인들은 자신의 의지와 정당성을 온 국민과 같이하고, 나아가 미국의 패권주의에 맞서려는 전 세계의 영화인들과 연대하려 한다. 2. 기록 다큐멘터리 <노래로 태양을 쏘다>는 문화주권을 지키려는 20세기 문화영웅들의 투쟁을 기록하려 한다. 그리고 그 투쟁의 험로에서 국민 동참과 국제 연대의 초석이 되고자 한다. 전세계가 주목했던 스크린쿼터 투쟁, 그리고 그 시작에서 끝까지 1년여의 밀착 촬영. 총 120시간이 넘는 footage는 투쟁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와 밀도 높은 모습들을 보여줄 것이다. 특히 35㎜ 필름 키네코를 통한 극장 상영은 대중과의 접점을 확장하고, 더불어 다큐멘터리의 가능성을 확인하는 장이 될 것이다.
Trackback Address :: http://www.lookdocu.com/trackback/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