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회원'에 해당되는 글 39건

< PREV #1 #2 #3 #4  | NEXT >

다큐정기상영회 "보다" 5월 상영작 <울면서 달리기> :: 2015/04/23 15: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큐멘터리영화 보러 오세요~~

매달 첫째 수요일에, 북앤카페 쿠아레와 함께 좋은 다큐멘터리 여러분과 나누고 있습니다.

 

5월 6일(수) 저녁 8시, 여러분과 함께 볼 영화는 
오현민 감독의 <울면서 달리기>입니다.

 

취업학원화 되어버린 명문대학 학생들을 기록한 영화인데요...
보고 있으면, 한편으론 학생들이 저래도 되나 싶다가도 또 한편으론 '울면서 억지로 달려가는' 그들의 모습이 한없이 짠해지기도 합니다.

 

잘 만든 영화임에도, 비교적 상영기회가 적었던 영화이니 놓치지 마시고 꼭들 보세요~^^

 

 

[시놉시스]
계속되는 불황과 청년취업난 속에 자신의 꿈을 이루려는 대학생들의 경쟁이 갈수록 뜨겁다.

이런 가운데 큰 인기를 누리는 단체들은 취미생활보다는 실용적인 목적을 가지는 경영관련 학회나 동아리들이다. 서류심사와 면접, 발표 등 복잡한 과정을 거쳐 선발된 회원들은 치열한 학습과 내부경쟁, 네트워킹을 통해 자신의 성장을 도모하고자 한다. 하지만 끝없는 달리기 속에 꿈에 대한 고민은 더 깊어져 간다.

이 다큐멘터리는 한 명문 사립대학의 경영학 학회의 내부를 관찰하면서 경쟁사회를 살아가는 개인과 조직의 한 단면을 들여다본다.

 

 

[리뷰]


* 인디다큐페스티발 최민아 사무국장의 리뷰 :
누군가에게는 비현실의 소우주, 누군가에게는 현실의 최전선. <울면서 달리기>는 그동안 한국 독립다큐멘터리에서 많은 이들이 기록했던, 그리고 아무도 조명하지 않았던 ‘대한민국 20대’를 카메라에 담았다. 명문 대학이라 불리는 학새에서도 남다른 ‘클래스’를 자랑하는 어느 경영학 학회. 연애는 아슬아슬하며 가족에게느 패망할 거라는 소리를 듣지만 모의면접과 발표, 조모임에 여념이 없다. ‘우리는 대학생인데 왜?’ 자문해 보지만 답은 이미 알고 있다. 특별한 재능이 없다면 할 수 있는 것은 공부뿐이었고 공부를 하는 것이 가장 편하게 인정받을 수 있는 길이었던 우리가 가질 수 있는 대학 생활이란 인턴십과 교환학생, 그리고 학회라는 것을. 나와는 맞지 않고 때론 이런 나에게 실망하기도 하지만 계속해서 노력을 요구받는 우리는 사회가 원하는 기준에 맞춰 살아가기 위해 끝없이 도전해야 한다. 세상의 불평등과 부조리에 맞서 싸우고 싶었지만 어느새 세상의 룰에 순응하고 순응하게 되어 버린 우리. 이렇게 하면 정말 리더가 될 수 있는 걸까? 리더가 되면 행복한 걸까? 감독은 크게 개입하거나 깊은 관계를 형성하지 않고 객관적으로 인물들의 내면을 들여댜 보았고 그들이 말할 수 있게 했다. 미래를 위해 현재를 포기한 이들의 아쉬움과 자조 섞인 목소리. 마음 놓고 울 수 있는 여유도 없는 이들은 그저 울면서도 달릴 뿐이다.

 

* 한겨레 : ‘갑'없이‘을’이 된 청춘 (2013.04.01) 
http://h21.hani.co.kr/ar…/culture/culture_general/34185.html

 

* 개인블로거 : http://juhualideyu.blog.me/60188644283

 

 

[쿠아레 찾아오시는 길] 
6호선 역촌역 1번출구
http://bncquoirez.blog.me/220056298571

Trackback Address :: http://www.lookdocu.com/trackback/543

북앤카페 쿠아레와 정기상영회 진행합니다~ 4월 상영작 <늘샘천축국뎐> :: 2015/03/24 16:03

후원회님들과 함께 했던 다큐보기, 다시 시작합니다.
저희 동네에 "쿠아레"라는 북카페가 있는데요,
네, 쿠아레와 공동으로 한 달에 한 번 상영회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쿠아레가 장소를 내어주고, 저희가 작품을 선정하는 방식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달 첫째 수요일 저녁 8시, 
장소는 6호선 역촌역 1번출구 앞, 북앤카페 쿠아레 (3층)입니다.

4월 3일 첫 상영작은 늘샘 감독의 <늘샘천축국뎐>입니다.
작년 인디다큐페스티발, 인디포럼 등에서 상영됐던 작품입니다.
아시아 8개국을 도보여행한 감독의 셀프기록입니다.
시골버스 타고 창밖 풍경을 무심히 보듯 즐기시면 되는 영화입니다.

영화 시놉시스 :
서기 727년, 신라의 승려 혜초가 불법을 찾아 천축국으로 떠났듯,
꿈과 삶을 따라 인도로 떠나는 남한 청년의 ‘21세기 디지털 천축국전!’ 
짧은 외국어 실력과 가벼운 주머니는 문제 되지 않는다. 
아시아 8개국(중국,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 네팔)을 유랑하며, 
어떤 세상과, 사람들과, 노래와, 삶을 만나는가!

아래의 링크 따라가시면 예고편 보실 수 있습니다^^
 
번거롭더라도 시간 되시면 오셔서 함께 다큐멘터리 즐겼으면 합니다.
카페 공간도 느무 이쁘답니다~~^^
 
쿠아레 홈페이지에서 미리 카페 둘러보세요~

Trackback Address :: http://www.lookdocu.com/trackback/541

새해 인사드립니다 :: 2015/01/01 16:35

오랜만에 소식 전합니다.
서울영상집단입니다.

4월 16일 인디다큐페스티발2014 축제의 폐막식날이었습니다.
흥겨운 뒤풀이 자리에서 오고가는 취기 쌓인 얘기들 속에서 소식을 들었습니다.
배 한 척이 침몰했고, 오전에 나온 뉴스가 오보였다는 얘기들...
영화제 동안 보았던 좋은 다큐멘터리들에 대한 생각이 머리에 차 있었고, 눈 앞에 술잔이 놓여있는데...
실감이 날 얘기였겠습니까?
다음날부터 뉴스들을 챙겨보기 시작했습니다.
생방송으로 전달되는 격앙된 인터뷰들과 하나둘 전해지는 배 안의 영상들...
여전히 실감되지 못하는 얘기들이었습니다.
실감하자면 감당하지 못할 얘기들이었습니다.
다만 다큐 작업자의 욕망만이 꿈틀거리더군요.

다큐멘터리 소재로서 대박이구나.
한국 사회의 부조리함이 모두 드러나는 이야기겠구나.
기록해야 해.
지금 하고 있는 작업들은 어떡하지?

수많은 동료작업자들을 핑계로 하던 작업을 계속 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하나하나 소식을 전해들을 때마다, 말 그대로 미치겠더군요.

더 이상 듣지 않기로 했습니다.
지금의 작업을 마치자면 관심을 끊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기나긴 봄이었습니다.
그리고 이후로, 순식간에 지나가버린 망각의 계절들이었습니다.

낡은 가정들이 여전히 곳곳에서 파헤쳐지고 있었고
자리를 잃은 노동자들은 꾸준히 높은 곳으로 올랐습니다.
생필품과 세금이 오르는만큼 권리들은 하나둘 잃어가는 시간이었습니다.
내게 있어, 내 일을 핑계로 침묵했던 시간들이었습니다.
나도 힘들어. 나도 위로가 필요해...
 
잊고서, 실은 멍하니 지나는 시간들 속에 들린 구멍가게였습니다.
담배값이 올라있더군요.
그렇습니다...
해가 바뀌었습니다...

작년 이맘때 그 겨울도 생각해보면 참 추운 계절이었습니다.
안녕들 하십니까?
라는 질문이 던져졌던 계절이었죠.
그에 대해 어떤 응답을 했던가 되짚어 봅니다.
역시 참 추운 계절입니다.
두 눈 딱 감았다 뜨면..

부질없이 또 봄이 와있겠죠

질문이 던져지기 전에 만들었던 영상이고, 몇 차례 보여드렸던 영상입니다만,
다시 한번 여러분과 보고 싶어서 공유합니다.
질문에 대한 답은 되지 못하더라도, 저희가 기원하는 무엇을 담았다고 생각합니다.



앞 이야기에 이어서... 한편,
4월 16일 이후는 저희가 하고 있는 작업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는 날들이기도 했습니다.
이 작업은 왜 하고 있는 것이며, 여러분들에게는 어떤 의미가 있는가? 하는 것들이죠.
하나의 '작품'으로서 다큐멘터리를 만들고 있는 것인지...
사회를 위한 '운동'으로서 다큐멘터리를 만들고 있는 것인지...
역사적 사실들에 대한 '기록'으로서 다큐멘터리를 만들고 있는 것인지...
그에 앞서 보여드리고 나누고/볼 수 있기나 한 작업인지...

요즘 다큐멘터리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가 극장에서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한편 동시에 개봉한 또 다른 다큐멘터리 "파티51"은 많은 분들이 존재 자체도 모르고 있죠..
또 한편, 개봉의 기회도 잡지 못한 대부분의 독립다큐멘터리들의 사정은 또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고민스럽습니다.

"다이빙벨"이나 "국제시장"이 정치적으로만 해석되고 배제되고 확대되는 과정도... 씁쓸하고요..

어쨋건 수많은 독립다큐멘터리 작업자들은 관객들이 알든 모르든
꾸준히 좋은 다큐멘터리들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마치, 방 아랫목에 정성껏 술 빚어 지인들과 잔 나누는 상황이긴 하지만요.. 
혹 이런 상황이 안타깝다면, 여러분 한분 한분이 좀 더 적극적인 다큐멘터리 관객들이 되어 주십사..
바래볼 뿐입니다.
저희도 틈틈이 좋은 작품들 상영 소식 여러분들과 나누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아래 영상은, 비교적 젊은(?) 작업자들의 모임인
신나는 다큐 모임'에서 만든 패러디 영상입니다.
보시고, 다큐멘터리에 대한 애정을 불태우시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또 한해가 지났다는 충격인 건지...
배로 뛴 담뱃값이 충격인 건지..
주절주절 두서없는 소식지가 되고 있네요...

마지막 소식입니다.
2011년 <술자리다큐> 이후로,
또 한편의 서영집 작품이 완성돼가고 있습니다.

때론 지겹고, 때론 무의미해보이고, 때론 돈이 아깝더라도
항상 저희 응원해주시고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조만간 새작품 상영소식으로 다시 연락드리겠습니다.

모두들, 꼭 2015년이 아니어도 하루하루 늘 건강하고 행복들 하시길,
여러분 모두들 안녕하시길 기원합니다.

으랏차차, 으랏차차~~!!!!!!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 Address :: http://www.lookdocu.com/trackback/537
< PREV #1 #2 #3 #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