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에 해당되는 글 1건

시사인 [92호] 술자리다큐 기사 나왔어요 :: 2009/06/18 12:38

그가 술자리 영화를 찍는 까닭은?
[92호] 2009년 06월 17일 (수) 11:00:11 이오성 기자 dodash@sisain.co.kr
ⓒ전문수
2001년 환경 파괴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녹색 발자국> 감독. 2002년 재독 망명객 송두율 교수의 이야기를 담은 <경계도시> 촬영 스태프. 2007년 자이툰 부대의 이라크 파병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전장에서 나는>으로 2007년 여성영화인상 수상. 공미연 감독은 그 필모그래피에서 짙은 ‘사회성’이 느껴진다. 그런 공 감독이 촬영 중인 작품은 이른바 ‘술자리 다큐’이다. 진지한 작가 정신으로 똘똘 뭉쳤을 것 같은 감독이 만드는 작품이 흔한 술자리 이야기라니. “제가 워낙 술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옛날부터 술을 소재로 한 영화를 만들고 싶었어요. 그런데 제가 사회적 소재를 다룬 다큐멘터리만 주로 찍다 보니까 사람들이 이상하게 봐요. 그동안 제가 만든 영화를 잘 보지도 않았으면서 말이죠.”(웃음)

고백하자면 공 감독과의 인연은 기자가 <시사IN>에 한달 동안 연재한 술 끊기 기사 때문이었다. 술자리 다큐를 준비하던 공 감독이 기사를 보고 연락을 해왔고, 공 감독에게 도움을 주기도 전에 오히려 기자가 그를 인터뷰 감으로 점찍은 것이다. 열 개 남짓한 에피소드로 구성될 술자리 다큐에는 흥미로운 이가 여럿 등장한다. ‘예수님도 술꾼이었다’라는 믿음 아래 ‘음주신학’을 성경처럼 실천하는 어느 목사, 취재차 카메라를 들고 간 어느 술자리에서 예정에 없던 깜짝 프러포즈를 한 남성 등. <낮술>을 만든 노영석 감독도 취재차 만났지만 공 감독의 ‘술자리 다큐’는 성격이 전혀 다르다. “제게 술은 찌질한 일상의 장식품이 아니라 에너지예요. 힘든 일상을 지탱해주는 힘이죠. 주량이요? 많이 마시기는 하는데 정확히 몰라요. 취하기 전에 필름이 끊기거든요.”(웃음) 공 감독은 7월 말까지 촬영을 완료하고 올해 안에 작품을 완성할 예정이다.
Trackback Address :: http://www.lookdocu.com/trackback/371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