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영화'에 해당되는 글 1건

<자전거, 도시> 공동체상영 신청하세요^^ :: 2015/05/23 23:1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작 2015년 서울영상집단 / HD / 140분 / 연출_ 공미연, 제작PD_ 김청승, 조연출_ 선호빈, 배급PD_ 알리아



<자전거, 도시>는 한국의 도시 형성과정에서 경험한
지역 개발의 폭력성, 마을 공동체의 붕괴와 같은

'도시'와 '삶'의 문제들을 이야기하는 다큐멘터리입니다.
한국사회가 살아가는 속도의 정치학을 담담하게 풀어내고 있는 영화이기도 하고요.

영화에서 자전거는 물리적 공간과 정신적 공동체를 연결해 내는 매개가 되고 있습니다.
자전거는 한국의 도시라는 물리적 공간에서 끊임없이 위협당하고 배제되지만
쉬지않고 자기 자리를 찾아가려 합니다.
뽑히고 부서지고 매몰당하는 것들, 원래 있어야할 것들을 지키기 위한 삶의 원형들 속에
영화를 이끄는 주인공들의 목소리가 담겨져 있습니다.

우리에게 익숙한 도시 이야기,
우리가 알지 못하는 도시 이야기,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 이야기,
우리를 지배하고 있는 도시 이야기,
자전거가 전하는 여러분의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함께 보면 나눌 것이 더 많은. 공동체상영회에
<자전거, 도시>를 초대해주세요!





 1. 작품 정보 보기     


시놉시스


자전거는 도시에서 태어났다.

그러나 도시는 자전거를 강과 산으로 내몰고 있다.


도로가 무서운 초보 자전거가

도로에 익숙한 자전거를 따라 지하차도로 달려간다.

지하차도의 굉음은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의 또 다른 목소리다.


거대 도시 서울의 자전거 배달부 '자전거 메신저'와 아트액션 그룹 '리슨투더시티'의 안내를 따라,

자전거는 도시를 지배하고 있는 자본의 뒤를 쫓는다.



기획의도


아틀란티스, 사라진 고대도시에서부터 미대륙의 뉴욕시티까지, 도시는 문명의 응결체이다.

자연이 인류을 만들고, 그 인류가 만들어낸 수많은 ‘또 다른’ 생명 중,

도시는 가장 거대한 무엇이며, 그렇기에 되려 인류가 이해할 수 없는 두려운 무엇이기도 하다.

그 도시가 다시금 잉태해낸 ‘또 다른’ 생명들이 있다.

그 중의 하나가 자전거다.

자전거는 어머니 도시에게서 버림받은 늙은 아이다.


오늘날, 자전거는‘녹색’이라는 이름으로 강으로 산으로 내몰리고 있다.

이는 (인류를 대신한) 자본의 흐름에 따른 어긋난 도시개발 과정 때문이다.

하지만 본래 도시의 품에서 태어난 자전거는 도시생태계에 최적인 구조와 기능을 가지고 있다.

자전거는 도시를 더욱 도시답게, '활기'에 넘치는 도시를 만드는 '이동수단'이다.

쫓겨나고 버려진 것들이 다시금 자리를 찾아 도시의 도로를 질주하고 자유롭게 활보하는 것,

그것은 자본으로부터 도시를 해방시키는 혁명이다.

자전거는 자전거 자신의 뜻으로 달리고, 거닐어야 한다.



출연진


자전거 메신저 _ 지음, 라봉, 말랴

리슨투더시티(listen to the city) _ 박은선

서울 거주자 _ 선호빈, 김진영, 선해준

도시 전문가 - 박철수, 박인석, 김남석

두부공 _ 김두범

발바리(korea critical mass) _ 티스, B매니아, 구로막차, 루나, 바비, 양상호, 태지, 에스텔라

챔버, 두꺼비, 김선민, 우파, 조피디, 바이크파티서울, 청승, 꽁

오늘공작소 _ 나인

빈집 투숙객들과 빈고 조합원들

두물머리 밭전위원회 및 두물머리 방문자들

내성천의 친구들 및 내성천 방문자들

하이서울자전거대행진 참가자들

녹번역 3번출구 이용자들

그리고, 침묵하지 않는 도시민들



 2. 예고편 및 스틸컷 보기     


예고편 보기



스틸컷 보기

 ! <다큐유랑>홈페이지의 공지글에서 사진을 클릭하시면, 원본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blog.daum.net/docuurang/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상영 신청 하기     


상영 전 준비할 것들


1. 이런 분들에게 이 영화를 권합니다.

   - 자전거 좋아하시는 분들, 특히 도로에서 자전거 타고 싶어하시는 분들.

   - 사람 많은 도시에서 살아가는데, 왠지 외로우신 분들, 외롭지 않고 싶으신 분들.

   - 자동차와 아파트로 상징되는 도시에서의 삶에 지치신 분들.

   - 도시에서 북적북적 재미나게 살아보고 싶으신 분들.

   - 환경문제에 관심 있으신 분들.

   - 개발지상주의에 반감 있으신 분들.

   - 이건 아닌데 아닌데 싶은데, 그냥 꾹 참고 말으시는 분들, 그래서 우울한 분들.

   - 그냥, 영화 좋아하고, 특히 다큐멘터리에 환장하신 분들^^

 

2. 영화를 함께 볼 사람들을 모집합니다. 

동네 사람들, 혹은 학교 친구들, 동호회 친구들, 혹은 직장 동료들에게 같이 보자고 제안해보세요.

    뭐든지 함께 하면 더 즐겁습니다.

    즐겁자면, 용기내서 먼저 말 건네 보세요^^

 

3. 함께 영화 볼 공간을 준비합니다.

    - 학교나 직장에 있는 공간을 적극 활용하세요.

      (회의실, 강당 등 프로젝터와 스피커가 설치돼있는 곳을 선점하세요~)

    - 동네에 있는 카페나 술집도 함께 영화 보기 좋은 곳입니다.

      사장님과 친해지세요!

    - 함께 영화 보기로 한 분들 중, 넓은 방 큰 TV를 가진 분에게 윽박 지르세요.

      (대신, 먹고 마실 것들은 각자가 준비해와서 정을 나누세요^^)

 

4. 참, 의외로 소리가 중요합니다!

    - 장소를 찾으실 때, 소리가 많이 울리는 곳은 피하세요.

    - 상영 시에는, 제일 뒤에서 보실 분들을 위해서, 다소 시끄럽다고 느껴질 정도로 볼륨을 조절하세요.

- 앰프 EQ 조절이 가능하다면, '베이스'는 조금 낮춰주세요. 그래야 대사가 잘 들려요^^

 

5. 준비가 됐으면, 저희한테 연락주세요^^

전국 어디든, 상영파일 들고 감독님이 직접 찾아갑니다!!!

    (연락처는 이 글 맨 아래에~~)



상영·관람료


1. 모여서 보려고 하는데, 정확히 몇 명이 올지 예상이 안 된다면~

    ☞ 1인당 5천원의 관람료를 받으세요.

       모인 관람료를 저희에게 전달해주시면 됩니다^^

 

2. 충분한 관람료 지불 능력을 가지고 계신 단체이고, 회원들에게 무료로 영화를 보여주고 싶다면~

    ☞ 60명 이하 퉁 쳐서 20만원의 상영료를 저희에게 주세요.

       60명 이상, 100명 200명이 영화 보러 온다면, 눈치껏 알아서 더 주세요^^;;

 

3. 상영은 꼭 추진해보고 싶은데, 목돈이 없고, 온 사람들에게 돈을 강요하기도 두렵다면~

    ☞ 후원모금함(?)을 만들어주세요.

       관람 후 자발적으로 관람료를 넣어달라고 하시면 됩니다.

       동전을 넣든, 수표를 넣든, 전적으로 그 분의 뜻을 존중해주세요.





그럼, 연락주세요~~~

 

 상영문의는 이쪽으로!            

이메일_  lookdocu@gmail.com

집전화_  02-745-4641 혹은 070-8885-4970

 

 서울영상집단이 궁금하다면   

홈페이지_  www.lookdocu.com

페이스북_  www.facebook.com/lookdocu

 

[서울영상집단]은, 1982년에 결성된 “서울영화집단"이 그 뿌리로,

1986년 현재의 단체명 "서울영상집단"으로 이름을 바꾸고,

1990년 단편다큐멘터리 <삶의 자리, 투쟁의 자리>를

시작으로 진보적 독립다큐멘터리 제작 전문단체를 표방해오고 있습니다^^



Trackback Address :: http://www.lookdocu.com/trackback/549
< PREV #1  | NEXT >